어느 블로그에서 "'잃어버린 10년'을 원망하며.."라는 노무현 전직 대통령 서거에 대한 추모시를 읽으며, 나의 감상을 보탠다. 

그들이 노래 불렀던 '잃어버린 10년',
이제 우리에게 있을 '잃어버린 5년 아니 10년'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저번 대선 때처럼 하다간 언제까지 계속될는지 모른다.

우리는 전직 대통령이 서거했는데도
서울광장에서 시민추모제를 할 수 없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 벌어지 있습니다.
 
남북냉전과 국민통제없인 존재할 수 없는 것들에게 정권을 맡긴 결과
과거 10년동안 굳건히 뿌리내렸던 민주주의가 퇴행하고 있는 겁니다.

시위가 무서워 서울광장 개방도 못하는 자신감 없는 세력,
지금 그들이 역사를 재빨리 과거로 되돌리고 있습니다.
남북대치 수구냉전 친부자정책 언론통제 권력기관사유화..
그들이 노래불렀던 잃어버린 것들입니다.
이런 것들을 하지못해 '잃어버린 10년' 타령을 했습니다.

그들이 잃어버린 것은 '권력'뿐이었습니다.
그들이 부동산폭등으로 경제적으론 오히려 챙겼습니다.
우리가 부동산폭등으로 인해 경제적 상실감을 느낄 때 그들이 즐겼습니다.
그들이 잃어버린 것은 우리가 잃어버린 것과는 너무도 다릅니다.
그들의 10년 타령은 우리의 노래가 아니었습니다.
동일시한 결과  李C를 뽑아 1980년대로 되돌갔습니다.

그들이 통제한 언론들은 사실을 교묘하게 포장하여 보도하고,
결국 서서히 가랑비 옷 적시듯 우리 정신을 좀 먹습니다.
그들은 "자발적"을 싫어합니다.
그들은 "민주"를 싫어하고 "통제"를 좋아합니다. 북쪽의 김C왕조처럼..

앞으로는 그들의 말은 온 국민에게 해당하는 말이 아니란 것을 분명히 알아야 합니다.
그들의 말과 정책은 서민을 위한 떡밥이거나,
한줌도 안되는 부자들을 위한 또는 미국을 위한 포장된 립서비스 언변술('선진화'도 '4대강 살리기'도 마찬가지로 언어유희)에 불과합니다.
그들은 부자 종노릇하기 바라고
부자에게 해가 되면 그들은 부자에게 행정력을, 서민에서 법치란 허울로 공권력을 들이댑니다.
그들은 친미를 넘어서 미국에 굴종적 태도로 국격을 내동댕치기를 마다하지 않습니다. 이 때 '실용'이란 말로 포장합니다. 자아존중감이 없으면 타인에게 계속 무시되며 지속적인 손해를 강요받습니다.

저도 참여정부의 실정을 변호할 생각은 조금도 없습니다.
대북송금수사, 이라크파병, 민주당분당, 한나라대연정, 부동산폭등 등..
대선시 당신에게 투표할 때 말고는 비판적이었습니다.

다듬지 않은 말과 서투른 정책으로 많은 이에게 힘들게 하였지만
당신의 근본정신은 서민에게 있음은 의심하지 않았습니다.
그점만으로도 당신이 사랑하는 서민을 위해 살아남아야 했습니다.

친부자정책으로 서민를 삶을 더 고달프게 기득권 세력들,

남북대치를 조장해야 하고 친미를 넘어서 미국에 굴종해야 그들이 존재할 수 있다고 믿는 세력들,
남쪽의 인권과 민주는 개무시한 채 북쪽의 인권만 내세우는 정치적 주장만 하고
국격을 저버리고 굴미적인 태도를 견지하는 수구냉전꼴통들,
이러한 보수를 자처하는 사이비보수세력에게
세상이 제대로 돌 때까지 살아남아 한마디 경고해줘야 했었는데,

그런 분이 사라진 것이다.
모질지 못하고 뻔뻔스럽지 못하고 낯 두껍지 못해서..  



‘잃어버린 10년’을 원망하며..  
                                                  
- 어느 시인이 보내 온 추모시....
 

나는 당신이, 불알을 까는 궁형을 받았던 사마천처럼
치욕을 견디고 살아남기를 바랐다.
정적들에게 쫓겨나 다시는 고향 피렌체에 돌아가지 못하고
타향에서 눈감은 단테처럼,
신곡(神曲)같은 불후의 명작은 아니더라도,
젊은 날에 맞서 싸웠던 그 더러운 지역주의와 수구냉전세력의 몰락을
파란만장한 회고록에서나마 쓸 수 있을 때까지 버티기를,
10년 간 진보했던 민주주의와 50년 만에 딴딴한 얼음이 풀려 이룬
남북경협과 고리가 끊긴 정경유착의 증언자로 살아남기를 바랐다. 

하지만 당신은 모질지 못해서,
몇 백억, 몇 천억을 받고도 속죄하지 않은 채 얼굴을 내밀 수 있는
뻔뻔한 자들처럼 끝까지 버티지 못했다.
해방 이후, 그 잘나빠진 집권 극우, 보수들 중에
국가와 명예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치고,
수모를 피하기 위해 제 명줄을 끊었다는 자들을 듣지도 보지도 못했다.
혼자서 끝까지 책임을 지겠다고, 다 짊어지고 무덤으로 간 자도 없었다. 

전쟁터에선 늘 빽 없는 이들을 최전선에 내세우고
군대 가는 것도 무서워, 저는 물론 자식까지 죄다 병역 미필에다
손자 대(代)는 원정출산, 미국시민으로 키우면서
겉과 속이 다르게 안보와 반공을 떠들던 자들이,
나라 곳간 거덜 내 IMF 구제 금융 받고
수 백 만의 일자리와 가정을 작살내고도 모든 걸 남 탓으로 돌리며
사죄 한 번 한 적 없이 두꺼운 낯짝으로 컴백한 자들이,
북에 대한 증오의 망령에 사로 잡혀 10년 간 공들여놓은 남북관계를
순식간에 원점으로 돌려놓고
북-미 직접수교, 스스로 왕따의 길을 재촉한 미련한 자들이,
지나간 10년을 무조건 부정하며 부동산 투기 규제의 빗장을
모두 걷어버리고 그나마 공평했던 경쟁의 규칙을 모두 헐어버리고
지역의 균형발전과 아래로 향한 복지의 물길을 되돌려버린 무식한 자들이,
삽질과 토목이 유일한 미래 산업으로 보이는 그 철저한 사팔뜨기들이,
퇴임한 집권자의 다른 모습을 보이겠다며 고향으로 내려가
스스로 위리안치(圍籬安置)한 당신의 뒤를
권력의 미친 개(犬)들을 풀어 쫓게 했다.

나는 당신의 허물들을 변호할 생각은 조금도 없다.
누가 돈을 받았든, 주변을 깨끗하게 관리하지 못한 잘못은 물어야 한다.
하지만 확증도 없는 혐의를 매일 하나씩 언론에 흘리며 모욕한 미친 개들의 소리는
칼집에 칼을 꽂은 적장에 대한 예의가 아니었다.
그래도 당신은 치졸하고 무도(無道)한 자들이 판치는 이 증오와 보복의 정치가
종말을 고하는 것을 보기 위해서라도
끝까지 살아남았어야 했다. 

그자들은 이렇게 선동했다, ‘잃어버린 10년’이라고.
하지만 권력을 빼앗겼던 그자들에게 악몽이었던 그 10년이,
앞으로 더 많은 사람들에게, 이 땅의 대다수에겐 다시 찾기 어려운
진짜, ‘잃어버린 시간’이 될 것이라고 나는, 감히 예언한다.
정부를 비판하는 집회는 모두 금지되고, 인터넷에 글 썼다고 구속되고,
수구신문이 방송까지 진출해서 여론을 장악하고,
서울과 수도권의 경제력 집중도는 더 심해져서 지역은 더 피폐해 지고
재벌과 건설족들의 배는 더 불러오고, 현대판 노예 계급 비정규직은 더 늘어나고
빈부의 격차는 더 심해지고, 용산 철거민 참사가 몇 번 더 되풀이 되고
비싼 사교육을 못시키는 부모의 아이들은 영원히 하층계급,
소수를 밀어주기 위한 바닥 돌로 깔릴 것이다.
소수가 장악한 성채에 끼기 위해, 그들이 인심 써서 문열어놓은 몇 자리를 놓고
만인의 만인에 대한 투쟁과 경쟁이 횡행하는 살벌한 사회,
거기서 탈락한 이들이 강원도의 펜션에 모여 집단 자살하는 절망의 사회,
슬프게도, 이런 일들은 당신이 눈을 감은 이 순간에도 현재 진행형이다. 

나는 당신의 집권 시 실정을 변호할 생각은 조금도 없다.
다듬지 않은 말과 서투른 정책으로 많은 사람들을 힘들게 하고
부동산 가격을 날 뛰게 해서 집 없는 자들의 설움을 키우기도 했다.
소수에게 부와 특권이 집중되는 광란과 절망의 흐름에
완전한 제동을 걸지도 못했다.
하지만 당신은 그런 흐름에 경고등의 역할은 했었다.
이제 한국사회에 그런 경고등은 사라졌다. 

‘누구도 원망하지 말라’고 당신은 마지막 말을 남겼다.
하지만 나는 당신을 추모하는 대신 원망한다.
당신은 그 치욕을 견디고 살아남았어야 했다.
당신을 물어뜯은 그 더러운 개들을 용서하기 위해,
죽지 못해 사는 이 땅의 수많은 사람들을 위로하기 위해, 

당신은 견디고 살아남았어야 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 구독해보실래요.. *
트랙백 0 : 댓글 32                                                                                            맨위로 바로가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2012.10.18 16:46
    You guys have a wonderful website intending the following, KIU!한화그룹, 한화데이즈, 휴게소 맛집
  2. 2012.10.24 01:06
    This can be a great website write-up and I defer to you what you've said below. I've previously subscribed for a RSS feed in Firefox and are going to be your regular reader. Many thanks for the time in writing the submit.한화그룹, 한화데이즈, 휴게소 맛집
  3. 2012.10.25 03:03
    Curious to determine what all you intellectuals need to say about this?-?-.한화그룹, 한화데이즈, 휴게소 맛집
  4. 2012.10.25 20:30
    Very good brief and this post helped me alot. Say thank you I searching for your facts.한화그룹, 한화데이즈, 휴게소 맛집
  5. 2012.10.26 12:41
    It's a good stage!한화그룹, 한화데이즈, 휴게소 맛집
  6. 2012.10.31 13:08
    This blog site is great. How did you come up witht he idea?한화그룹, 한화데이즈, 휴게소 맛집
  7. 2012.11.03 15:04
    Great post! I'll subscribe proper now wth my feedreader computer software!한화그룹, 한화데이즈, 휴게소 맛집
  8. 2012.11.14 03:56
    Thanks! it's helpful to me!한화그룹, 한화데이즈, 휴게소 맛집
  9. 2012.11.15 06:16
    How's it going? I enjoyed reading through this publish. My husband and I have been researching for this kind of article with the longest time and We know that your details about the issue at hand is spot on. I'll be certain to introduce this posting to my neice. Can you tell me how to acquire your new RSS feed? Continue to keep on blogging!한화그룹, 한화데이즈, 휴게소 맛집
  10. 2012.11.15 23:39
    Hi! Your publish rocks and can be a great study!한화그룹, 한화데이즈, 휴게소 맛집
  11. 2012.11.16 08:42
    I admire the valuable info you offer you inside your articles. I'll bookmark your website and have my kids examine up the following typically. I am really confident they will understand a lot of new stuff below than anybody else!한화그룹, 한화데이즈, 휴게소 맛집
  12. 2012.11.18 22:56
    As usual this was a thoughtful submit today. You make me want to preserve coming back and forwarding it my followers?-.한화그룹, 한화데이즈, 휴게소 맛집
  13. 2012.11.20 17:47
    I admire the valuable info you offer you inside your articles. I'll bookmark your website and have my kids examine up the following typically. I am really confident they will understand a lot of new stuff below than anybody else!한화그룹, 한화데이즈, 휴게소 맛집
  14. 2012.11.23 04:05
    I saw this actually excellent post these days!한화그룹, 한화데이즈, 휴게소 맛집
  15. 2012.11.24 04:10
    Very good brief and this post helped me alot. Say thank you I searching for your facts.한화그룹, 한화데이즈, 휴게소 맛집
  16. 2012.11.27 03:58
    Hi! Your publish rocks and can be a great study!한화그룹, 한화데이즈, 휴게소 맛집
  17. 2012.11.27 17:58
    Sweet write-up.한화그룹, 한화데이즈, 휴게소 맛집
  18. 2012.11.29 03:14
    Yes! I agree what you say!한화그룹, 한화데이즈, 휴게소 맛집
  19. 2012.11.30 15:43
    This blog site is great. How did you come up witht he idea?한화그룹, 한화데이즈, 휴게소 맛집
  20. 2012.12.03 17:31
    This article is informative and interesting,I enjoy reading it.의 정치적

맨위로 바로가기                        

타사 휴대폰 주소록 이동 (KTF, SKT 인터넷 주소록 옮기기)

타사 휴대폰 주소록 이동 (KTF, SKT 인터넷 주소록 옮기기) 핸드폰주소록 때문에 한번쯤은 고민 안 해 보셨나요? 타사로 번호이동하여 보조금혜택을 받아 휴대폰을 새로 마련하.....

긴 화면 캡쳐하는 방법 (오픈캡쳐 OpenCapture Program)

출처,참조: http://openproject.nazzim.net/ & 최신판 다운로드(오픈캡쳐) Opencapture ☞ 다운로드 1. 긴 화면 캡쳐 (오픈 캡쳐 Openca.....

★ 제 블로그를 구독하시려면 RSS단추를 클릭해주셔요~! 본질적으로 블로그는 남들에게 보여줘도 되는, 남에게 보여주기 위해 쓴다고 보면, 구독하는 분에게 자기 집으로 배달되는.....

블로그에서 박스(글상자) 안에 글 넣기 - FIELDSET ( IE, 파이어폭스, 오페라)

글 상자 태그 FIELDSET를 이용하여 티스토리 블로그에서 글상자를 만들었는데 IE에서는 이상없이 나오나, 파이어폭스(FF)에서 망가져 나오는 분들을 위한 포스트입니다. (필.....

논어(論語)로 보는 이명박정부의 쇠고기 협정 논란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는 쇠고기를 먹지 않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인데도 불구하고 그동안 가져왔던 국민적 합의 무시하고 통상논리로만 접근하여 서둘러 합의된 한미 쇠고기 협정 때문.....

한국은행이 독도를 넣겠다고 한 10만원권 지폐의 대동여지도, 적극 반대합니다.

한은 "10만원권에 우리땅 독도 표기"라는 기사(연합뉴스.2008.07.22)를 보고 어이없어 한마디 하렵니다.. 한국은행이 독도를 넣겠다고 하는 고액권 화폐의 대동여지도, 간.....

                                                                                                                  맨위로 바로가기
◀ PREV | 1 | ···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 | 91 | NEXT ▶

카테고리

전체보기 (91)
나의 세상 보기 (65)
컴、인터넷 활용법 (6)
블로그 꾸미기 (14)
생활 (5)
기타 etc (1)

달력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